숙성한 커피

/
마시는 것 중에는 시간이 가치를 높여주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으로 위스키의 독특한 향과 아름다운 황금빛은 오크통 안에서 장기간 숙성을 거쳐야 나타난다. 와인 역시 일정 기간 숙성을 거쳐 출시되는 경우가 많으며, 발효차의 경우에도 오랜 기간 묵힘으로서 상품가치가 높아진다.
, ,

명품 커피 '안티구아'

/
마야 문명이 깃들어 있는 과테말라는 250년이 넘는 커피 재배 역사를 지니고 있다.
,

커피 향

/
커피만이 지니는 가치라면 각 단계마다 바뀌는 독특한 풍미를 들 수 있다. 이들 커피의 향은 커피의 관능검사 방법의 하나인 '커핑(cupping)'에서 다루는 중요한 주제일 뿐만 아니라 커피 업계에서 역점을 두는 분야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