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 들의 발걸음

어느듯 명가의 지기로 나선지 14년째 입니다
세월이 흐른만큼 가벼워지고 퇴색되지는 않았는지
부끄럽기 그지없읍니다
그럼에도 채찍이라도 가하듯이 발걸음해주시고 훈육해주시니
감사드립니다
올해는 걸음걸음을 좀더 가볍게하고 조은 느낌을 공유할수있는
자리를 만들어야 겠읍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토론에 참여하고 싶으세요?
마음껏 기여하세요!

댓글 남기기